feedback
Rate this webpage
Need
Support?

Back to Image Gallery Print

온세미컨덕터, SVGA 해상도를 가진 컴팩트한 CMOS 이미지 센서 PYTHON 제품군 확대 해  Chinese Japanese

원가 절감형 소형 풋프린트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산업용 수준 감도, 고성능의 새로운 1/3.6인치 소자

2016년 11월 2일 - 에너지 효율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온세미컨덕터(Nasdaq: ON; www.onsemi.com)가 PYTHON CMOS 이미지 센서 제품군의 글로벌 셔터 이미징 성능을 원가 절감형, 소형 풋 프린트 설계에 추가했다.

이번에 출시된 새로운 PYTHON 480 이미지 센서는 기존의 PYTHON 500과 동일한 픽셀 설계와 SVGA (800 x 600 픽셀) 화소를 특징으로 하지만 사이즈 (기존 소자에 비해 85% 작은 패키지의) 및 전력에 맞도록 최적화되었다.

두 종류의 마이크로렌즈 오프셋 옵션과 함께 제공되는 큰 4.8 µm 글로벌 셔터 픽셀은 짧은 노출 시간으로 인해 잔상없이 움직이는 물체의 화상을 캡쳐 할 수 있는 검사 시스템뿐 아니라 심도 깊은 소형 스캐닝 엔진을 필요로 하는 바코드 스캐닝 기능까지 가능케 하므로 최종 제품에 높은 빛 민감성을 제공한다.

이 새로운 소자들은 싱글-레인 LVDS 혹은 병렬 출력을 통해 초당 120 프레임 (fps)까지 출력속도를 지원하면서 CMOS 이미지 센서의 PYTHON 제품군 이미징 성능을 유지한다.

온세미컨덕터의 이미지 센서 그룹 산업용 솔루션 부서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 허브 에르하트 (Herb Erhardt)는 “CMOS 이미지 센서의 PYTHON 제품군은 최근 원가 절감형 고성능 산업용 이미징에 관한 업계의 기준으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며 “PYTHON 480이 추가된 이 제품군은 고도의 이미지 성능을 제공함으로써 예전에 크기, 파워 및 비용 등 요소로 인해 제한되던 이미징 애플리케이션에게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PYTHON 480은 RoHS를 준수하는 CSP-67 패키지에 흑백과 베이어 칼라 구성으로 실장되어 현재 샘플로 공급되며 2017년 1분기에 양산 예정이며, PYTHON 480 및 기존의 저전력 원가 절감형 PYTHON 1300, PYTHON 5000등 PYTHON 이미지 센서 전체 포트폴리오들은 11월 8일부터 10일까지 독일 스투트가르트에서 열리는 2016 VISION 트레이드 페어의 온세미컨덕터 부스 (1C32)에서 전시, 시연된다.

• Follow @onsemi on Twitter.

• Follow@安森美半导体 on Weibo.


온세미컨덕터에 대하여
에너지 효율적인 전자 제품의 혁신을 주도하고 엔지니어들이 글로벌 에너지 사용을 줄이기 위한 설계를 가능케 하는 온세미컨덕터는 자동차, 통신, 컴퓨터, 소비가전, 의료, 휴대폰, 군사/항공 시장의 고객들이 독특한 설계 과제를 해결하도록 에너지 효율적인 전력/신호 관리, 로직을 비롯해 개별 소자와 맞춤식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포괄적으로 제공한다. 온세미컨덕터는 즉각적이고 신뢰성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공급망을 운영 중이며 북미, 유럽,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요 시장에 제조 공장, 판매 대리점, 디자인 센터 네트워크를 통해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알려면 https://www.onsemi.com을 방문하면 된다.

# # #

온세미컨덕터와 온세미컨덕터 로고는 Semiconductor Components Industries, LLC의 등록 상표입니다. 이 문서에 나타나는 모든 다른 브랜드와 제품 이름들은 각 소유자의 등록 상표 또는 상표입니다. 본사는 본 기사를 출시하면서 각 사의 웹사이트를 참조하지만, 참조된 웹사이트 정보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Your request has been submitted for approval.
Please allow 2-5 business days for a response.
You will receive an email when your request is approved.
Request for this document already exists and is waiting for approval.